“날 감히 폭로해? 절대 용서못해” 학폭의혹에 퇴출됐던 남배우, 끝까지 피해자들 괴롭히나

배우 지수가 ‘학교폭력’ 폭로자들에게 상처를 안기려 하는 것일까, 법원이 피해자들에게 내려진 명예훼손 혐의없음에도 배우 지수는 이에 불복할 기세이다.  

법무법인 지혁의 김가람 변호사는 앞서 지수 측이 의뢰인(학교폭력 피해자 A씨)을 정보통신망이용촉진및정보보호등에관한법률위반(명예훼손)으로 고소한 사건에 대해 불기소 처분(혐의없음)이 내려졌다고 밝혔다. 하지만 배우 지수측은 이에 불복하는 행동을 취하고 있다는 것이다.

‘그의 학생시절 한 사진이 공개되자..모두가 깜짝’ 학폭시절 그의 사진확인하기

그가 끝까지 인정못하는 상황과 과거 사진을 접한 누리꾼들은 “진짜 용서해서 안되는 사람이군요..” “관상은..과학이다..” “처음부터 눈매가..뭔가 악해보이긴했어..” “저런 짓거리를 하고 대중에게 사랑받길 원했던건가..소름끼친다” 등 그에 대해 등을 돌리는 반응들이 이어지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