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행도 좋지만…이렇게 피가 나는데” 노홍철 오토바이 사고 확인하기

유튜버 빠니보틀과 여행을 떠난 노홍철이 또 오토바이 사고를 당해 모두를 놀라게 했다. 빠니보틀 유튜브 채널에는 ‘노홍철, 여행 끝에서 지옥을 맛보다’라는 제목의 영상이 올라왔다.

해당 영상에는 귀국을 앞두고 마지막 여행지로 베트남 호찌민 근교 캠핑장으로 향하는 노홍철, 빠니보틀이 담겼다.

이날 두 사람은 이동 수단으로 오토바이를 대여했다. 그러나 앞질러 가던 노홍철은 사고가 났고, 길에 쓰러진 장면이 카메라에 포착돼 안쓰러움을 자아냈다. 또 ‘생각보다 심각한 상처’, ‘아스팔트에 피가 흥건했다’라는 자막으로 당시 긴장감을 설명했다.

빠니보틀은 노홍철을 지혈하며 주변 사람들에게 도움을 구했고, 구급차를 불러 병원으로 이동했다.

빠니보틀은 “피 흘리는 양도 그렇고 진짜 큰일 났다 싶었는데 천만다행”이라며 “정말 바닥에 피가 흥건해서 깜짝 놀랐다. 지혈이 된 게 신기했다”고 말했다.

응급처치를 받은 노홍철은 “이제 감각이 돌아오는 것 같다. 내가 숙소로 가더라도 꼭 이 여행을 마무리해달라. 난 틀렸다”고 농담을 건네 모두를 안심시켰다.

이어 노홍철은 “마지막은 바퀴벌레 없는 좋은 숙소에서 재워달라. 좋은 기억으로 베트남을 떠날 수 있게 비데 있는 호텔에서 재워달라”라며 “기승전결이 있는 여행이 너무 좋다. 나는야 럭키 가이”라고 웃음을 보였다.

빠니보틀은 “며칠 전에도 사고 났을 때 영상을 안 찍었더니 노홍철이 ‘무슨 일이 있어도 꼭 찍어라. 사망에 이를지라도 무조건 꼭 찍어달라’고 부탁했다”고 전했다.

이후 노홍철은 엑스레이, CT 촬영을 진행했고 ‘수술할 필요가 없다’는 소견을 받았다. 그는 흉터를 꿰매고 무사히 퇴원, 빠니보틀과 호텔로 가 휴식을 취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