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렇게 해도 되나…싶었는데” 팬들을 깜짝 놀라게 한 그녀의 정체 확인하기

전신 타투로 화제가 되었던 그녀의 정체는 배우로 활동하고 있는 나나이다. 그룹 애프터스쿨 출신 배우 나나가 전신 타투가 드러난 화보를 공개했다.

나나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패션지 엘르와 함께한 화보 컷 여러 장을 게재했다.공개된 사진에는 등이 훤히 드러난 드레스를 입고 몸에 가득한 타투를 뽐낸 나나가 담겼다.

이날 그는 팔, 어깨, 등에 거미줄, 풀잎, 꽃 모양 타투를 인증하며 포즈를 취해 시선을 사로잡았다.또 가슴 부분이 깊이 파인 크롭 상의를 입고 몽환적이면서 섹시한 분위기를 풍겨 이목을 끌었다.

이어 나나는 작은 얼굴에 우월한 비주얼, 군살 하나 없는 몸매로 모델 같은 비율을 자랑했다.그는 민소매 청재킷에 청바지, 스모키 메이크업으로 시크한 매력을 강조하기도 했다.

해당 사진을 본 누리꾼들은 나나 인스타그램에 “진짜 너무 예쁘다”, “우와 너무 멋있다. 누나”, “우와 섹시해요”, “타투 진짜 사랑해요”, “취향 저격”, “찢었다” 등 댓글을 남겼다.

앞서 나나는 지난해 9월 영화 ‘자백’ 제작보고회에 깜짝 전신 타투로 등장해 모두를 놀라게 했다.

그는 타투에 대해 “제가 하고 싶어서 한 타투”라며 “나중에 기회가 된다면 이 타투를 왜 했는지, 안 했는지 말씀드릴 수 있으면 좋겠다. 그런데 그날이 올지 안 올지 모르겠다”고 밝혔다.

한편 나나는 2009년 그룹 애프터스쿨로 연예계 데뷔했다. 이후 배우로 거듭난 그는 지난해 영화 ‘자백’, 넷플릭스 ‘글리치’에서 활약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