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몰라보게 바뀐 피부..” 백옥같은 피부로 변신한 그녀의 정체 확인하기

생애 첫 시상 위해 소유가 준비한 ‘드레스’… 사람들 눈길 확 사로잡았다. 오늘의 주인공은 바로 그룹 씨스타 출신 소유이다. 그녀가 생애 첫 시상을 위해 선택한 드레스에 극찬이 쏟아졌다.

소유는 지난 12일 인스타그램에 “back stage(무대 뒤)” 등의 말을 남기며 드레스 사진 여러 장을 게재했다. 올라온 사진에는 소유가 오프숄더 스타일 블랙 롱 드레스를 입고 다양한 포즈를 취하고 있는 모습이 담겼다.

사진 속 소유는 글래머 자태를 마음껏 뽐내며 청순미와 섹시미를 동시에 발산했다. 올블랙 드레스를 선택한 소유는 시크한 분위기를 풍기기도 했다. 소유가 공개한 드레스 사진에는 동료 연예인들을 비롯해 수많은 팬들의 뜨거운 반응이 쏟아졌다.

소유는 이 같은 파격 드레스를 입고 생애 첫 시상에 나섰다. 그는 지난 11일 서울 송파구 잠실실내체육관에서 열린 ’30주년 한터뮤직어워즈 2022’에 시상자로 등장했다. 가수 테이와 함께 시상자로 나선 소유는 이날 블루밍 스타상, 포스트 제너레이션상, 이머징 아티스트상을 시상했다.

이날 시상에 앞서 레드카펫에 먼저 나타난 소유는 현장 MC에게 “혹시 팬분들이 기대할만한 컬래버가 또 준비돼 있는가?”라는 질문을 받았다. 이 질문에 소유는 “비밀이다”라는 의미심장한 답을 남겨 궁금증을 유발했다. 

이어 “한터뮤직어워즈 30주년을 너무 축하하고 저도 오늘 시상을 하는 게 이번이 처음이어서 감회가 굉장히 새롭다”며 “기회가 되면 저도 내년에 시상자가 아닌 수상자로 이곳에 오는 날이 오기를 바란다”고 덧붙였다.

한편 소유는 씨스타 해체 이후 음원, 방송, 유튜브 등 다양한 활동을 이어나가며 활발한 행보를 보여주고 있다. 특히 유튜브 채널 ‘소유기’를 운영 중인 소유는 이곳에 다양한 콘텐츠를 올리며 팬들과 쌍방향 소통을 펼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