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나운서계의 새로운 바람을 ..” 논란의 중심 그녀의 정체 확인하기

‘진격의 언니들’에서 이대 출신 아나운서가 등장, 남성잡지 모델로도 활동 중이라며 악플에 대한 고민을 전했다.

14일 방송된  채널 S ‘진격의 언니들’에서 단아한 청순미를 뽐낸 사연녀가 등장, 알고보니 아나운서 김나정이었다.

그는 ‘아나운서는 벗으면 안 되나요?’라며 다소 자극적인 고민을 고백, 스튜디오도 후끈 달아올랐다. 박미선은 “설마 옷 벗는단 얘기냐”고 하자 그는 “옷이 맞다  난 하고싶은게 많은 사람”이라면서 “아나운서를 하고 미술을 전공했고 남성잡지 모델활동 중, 하고싶은 걸 했을 뿐인데 단편적인 모습만 보고 안 좋아하는 분들이 있어 조언을 받고 싶다”고 했다.

이에 박미선은 “죄송하지만 남성잡지 나올 만큼..몸매가 나랑 별 차이가 없는 것 같다”고 하자 사진으로 판단하기로 했다. 예상치못한 후끈함에 모두 깜짝 놀랐다. 베이글녀였던 것. 급기야 바니걸 복장으로 일기예보를 하는 모습도 그려지자 모두 “방송에 나간 일기예보냐”며 놀랐다. 알고보니 방송이 아니라 너튜브용 콘텐츠라고 했다.

모델 계기를 묻자 그는  “콘테스트 지원 처음엔 못했다, 비키니 입고 사람들 앞에서 포즈를 취해야하는데  열심히 노력했다”며 최종 라운드에선 알코올 힘을 빌려서 결국 1위했다고 했다.

무엇보다 그의 스펙이 눈길을 끌었는데 이대 동양학과를 전공했으며 아나운서 3~4년 활동했다고 했다. 이에 박미선은 “아나운서가 뭐하는 짓이야 ? 안 좋은 반응 있었을 것 같다”고 하자 그는 “아나운서 출신이다보니 궁금해하더라 악플과 비난이 많다”고 했고,실제 악플내용엔 ‘남자꼬시고 애교부려서 먹고사는 백수’, ‘아나운서 당장 내려라 ‘ ‘아나운서 얼굴에 먹칠’, ‘한심하기 짝이 없다’는 등 개념없는 인신공격의 악플들이 수두룩했다. 성상품화에 대한 안 좋은 오해로 가득한 것. 이에 고민녀는 “(모델 일이) 즐거운 일이지만 비판받아 속상하다”고 했다.

박미선은 아나운서 출신 섹시한 모델을 향한 맹비난에 대해 “악플봐도 내 모습 만족하나”고 하자 그는 “이대, 아나운서도 노력해서 들어간 것, 섹시도 노력한 것 여자로 태어나 아름다운 표현이라 생각한다”며 “젊을 때 나만의 아름답고 섹시한 모습, 시기를 놓치면 후회할 것 같다”며 예쁜 모습을 아름답게 간직하고 싶은 소신을 전했다. 이에 모두 “남성잡지 모델에 아나운서는 독보적 캐릭터”라며 그를 응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