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송에서 저래도 되나..” 너무나 깊이 파인 가슴라인에 시청자들 모두가 깜짝 놀랐다.

이대 출신 아나운서가 등장, 남성잡지 모델로도 활동 중이라며 악플에 대한 고민을 전해 많은 시청자들 사이에서 화제가 되고 있다.

 한 방송에서는 단아한 청순미를 뽐낸 아나운서가 등장했는데, 그녀는 ‘아나운서는 벗으면 안 되나요?’라며 다소 자극적인 고민을 고백, 스튜디오에 있는 모든 사람들을 당황하게 만들었다는 후문이다.

“아나운서계의 새로운 바람을 ..” 논란의 중심 그녀의 정체 확인하기

그녀의 고민과 발언을 들은 누리꾼들은 “이제 당당함의 시대다 누가 뭐라고 해도 자신의 의견이 중요” “당당함이 있어 더 멋진거 같다.” “나 언니 팬이에요” “누나 사랑합니다” “꼰대들 말 다 무시해버려요 항상 응원합니다” “그래도 난 아직까지 …좀 너무 과한듯 싶다” 등 다양한 의견이 나오고 있는 상황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