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본에도 없던 …배우의 행동에 ..그저” 손은서의 충격적인 고백 확인하기

배우 손은서가 디즈니+에서 방송되는 ‘카지노’에 출연하며 소감을 밝히며 ‘베드신’을 언급하자 모두의 이목을 끌고 있습니다.

2023년 2월 8일 서울 청담동의 한 카페에서 디즈니+ 오리지널 시리즈 ‘카지노'(감독 강윤성)와 SBS 드라마 ‘법쩐’에서 활약한 손은서의 인터뷰가 진행됐습니다.

‘카지노’는 디즈니+ 에서 2022년 12월 21일 부터 방영중인 범죄, 액션 드라마로 돈도 빽도 없이 필리핀에서 카지노의 전설이 된 남자 차무식(최민식 분)이 살인사건에 휘말리면서 인생의 벼랑 끝 목숨 건 최후의 베팅을 시작하게 되는 이야기를 그린 작품입니다.

손은서는 극중 승무원 출신의 호텔 매니저 김소정 역을 맡아 첫 등장부터 당찬 매력과 아리따운 비주얼로 시선을 모았습니다. ‘카지노’의 다양한 배우들과의 호흡을 통해 김소정이 가진 욕망을 펼치며 강렬한 인상을 남겼습니다.

그는 ‘카지노’의 메인롤인 최민식에 대해 “왜 선배가 대배우라는 수식어가 붙는지 느꼈다. 같이 호흡해보지 않으면 모르지 않나. 촬영에서 직접적으로 많이 부딪히지는 않아도, 같이 생활하면서 많이 배웠다”고 말했습니다.

이어 “선배는 생각을 하다가도 흐름이 연기로 간다. 배우들에도 조언 많이 해주시고 편하게 연기할 수 있게 풀어도 주고 이 모든 역할을 다 하더라. 누구보다 대본을 잘 이해하고 창식을 본인처럼 연기하지 않나. 예전에는 출연한 영화를 보는 것과 직접 느낀 것이 달랐다”고 감탄했습니다. 

또한 짧지만 강렬한 장면을 함께 만들어낸 이혜영에 대해서는 “카드에 바람을 부는 씬에서 고회장이 뽀뽀를 하는데 원래 대본에 없었다. 그 씬을 촬영하고 나서 약간 충격을 받았다. 고회장이 여자도 좋아하고 남자도 좋아한다는 것을 그 장면에서 확신을 갖게 된다. 이렇게 ‘한 번에 표현할 수 있구나’ 싶어 대단하다 느꼈다”고 설명했습니다.

무엇보다 손은서는 이해우와 같이 죽음을 맞이하며 ‘카지노’의 이야기를 새로운 국면에 접어들게 했습니다. 그와 함께 했던 과감한 노출씬에 대해서도 “장면 자체가 소모적이고 보여주기 식이 아니라 캐릭터를 보여줄 수 있는 중요한 씬이라고 생각했다”고 설명했습니다.

베드신에 대한 부담은 없었는지 묻자 “노출을 하는 것에 고민도 하고 걱정도 됐지만, 제가 봤을 때 김소정을 가장 확실하게 보여주는 신이라고 생각했다. 욕망을 품고 사람들을 대하고 마음만 먹으면 누구든지 배신할 수 있고. 그런 걸 함축적으로 보여줄 수 있어서 그 신은 꼭 필요하다고 생각했다”고 답했습니다.

이해우에 대해 “입출국도 같은 날하고, 같이 붙는 씬이 많아 감독님과 셋이 이야기를 많이 나눴다. 촬영할 때 쉬는 시간이 꽤 있었다. 그 때마다 이거 어떻게 할까 많이 얘기했다”며 깊은 연기 호흡에 대해 이야기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