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안 내가 그때는 …잘못했어…” 신현준 , 자신이 김태희에게 했던 일에 대해 이제야 제대로 사과..

배우 신현준이 김태희와의 인연을 회상하며, 꺼낸 이야기가 화제가 되고 있다. 신현준은 20일 서울 종로구 삼청동의 한 카페에서 영화 ‘살수’ 개봉을 앞두고 인터뷰를 진행하였는데 이 과정에서 과거 김태희와의 일화를 꺼냈다.

신현준은 과거 많은 시청자들의 사랑을 받았던 SBS 드라마 ‘천국의 계단’에 대해 언급하면서, 드라마는 현재까지도 배우들의 연기력과 명장면들로 인해 뜨서웠다고 회상했다.

신현준은 “‘천국의 계단’에서 가장 기억에 남는 건 김태희 뺨을 때리는 장면”이다라고 언급하며,”김태희가 당시 정말 신인배우였다. 이런 신인배우한테 내가 때리는 장면이 많아서 아직도 너무 미안하다”라고 고백하며 과거를 회상하는 듯 모습을 보였다.

그는 “감독님이 진짜 세게 때려야 이 장면이 산다고 하더라. 그래서 진짜 세게 때렸다. 이제 막 데뷔한 잘 알지도 못하는 초짜 신인에게 정말 힘들었을 텐데 김태희가 잘 해냈다”라고 말했다.

또한 ‘천국의 계단’ 명장면이 최근까지도 화제라는 말에 “‘천국의 계단’은 방영할 때 시청률이 40%를 넘을 정도로 인기가 뜨거웠다” 라고 말하며 “열심히 했던 만큼 화자 되는 것 같다”라며 “요즘 어린 친구들이 예전에 봤던 분들보다 몰입이 강해서 나를 보고 울기도 하더라. 감사하다”라고 말을 덧붙이기도 하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