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민국 여배우의 비보, 대중들에게 충격을 안겨

배우 이은주가 세상을 떠난 지 18년이 흐른가운데 그녀를 기억하는 많은 팬들은 아직도 그녀를 그리워 하고 있다.

고인이 된 배우 이은주는 지난 2005년 2월 22일 극단적 선택으로 생을 마감했다. 그녀의 나이 25세에 안타까운 죽음이었다.

이런 배우 이은주의 안타까운 비보는 대중들에게 충격을 안기기에 충분했다. 그는 배우 생활을 하는 동안에 우울증을 앓았던 것으로 알려져 얼마나 이 병이 무서운 지 세상에 알리는 계기가 되었다.

이은주는 1996년 학생복 모델 선발 대회에서 은상을 받으며 연예계에 입성했다. 이후 KBS 드라마 ‘스타트’에 출연하면서 본격적인 배우 활동을 시작했다.

이후 드라마 ‘신부의 방’, ‘카이스트’, ‘성난 얼굴로 돌아보라’ 등에 출연하며 얼굴을 알렸다. 지난 2004년에는 ‘불새’에 출연하면서 큰 인기를 얻었다.

청춘스타로 떠오른 이은주는 영화 ‘송어’, ‘번지 점프를 하다’, ‘태극기 휘날리며’, ‘연애 소설’ 등에 출연하며 스크린에서도 탄탄한 연기력을 선보였다.

고인의 유작은 지난 2004년에 개봉한 ‘주홍글씨’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