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말이 안나온다..어떻게 저런 모습을..” 놀라운 피지컬의 그녀모습 확인하기

지난 3일 유튜브 채널 ‘BBC News 코리아’에 춘리 인터뷰 영상이 올라왔다. 여기엔 “제 몸에 대한 코멘트는 사양할게요”라는 설명이 붙어 있었다.

넷플릭스 ‘피지컬:100’에서 춘리는 박형근과의 대결로 관심을 받았다. 박형근이 춘리 가슴을 무릎으로 제압했는데, 일부에서 여성의 신체를 함부로 했다는 논란이 불거지기도 했다. 

춘리는 당시를 회상하며 “제가 직접 ‘아 어이없네’라고 했는데 그게 방송에 나왔다. ‘왜 나야?’라고 했지만, 비겁하다고 생각하지는 않았다”라고 했다.

이어 “여자 보디빌더 김춘리가 아니라 그냥 보디빌더 김춘리로 참가했기 때문에 정말 최선을 다했다”고 덧붙였다.

춘리는 영화 ‘터미네이터’ 속 여주인공 린다 해밀턴이 총 든 모습을 보고 보디빌더를 꿈꿨다고 한다. 

그는 “가족들한테는 말을 못 꺼냈다. 고등학교 졸업하자마자 선을 볼 뻔했다. ‘빨리 시집을 가야 한다’고 해서 일주일 동안 가출했었다”며 “헬스 트레이너를 하고 싶은데 소심해서 말은 못 꺼내고, 상관도 없는 에어로빅 자격증을 땄다”고 고백했다. 

이어 “‘내가 왜 내가 하고 싶은 거를 못 하고 남 눈치를 보면서 살아야 하나?’ 싶어서 가족들한테 얘기를 했다. 그렇게 독립을 했지만, 적응하는 게 힘들었다”고 덧붙였다.

춘리는 “‘내가 이런 거를 하면 남들은 어떻게 생각할까?’ 그랬던 성격이 많이 강해졌다. 어떤 일이 들이닥쳐도 잘 버틸 것 같다”고 밝혔다. 그런 의지로 운동 12년째가 되던 해인 지난 2018년 PCA(Physical Culture Association) 유럽 챔피언도 따냈다.

몸에 대한 자부심이 강한 그는 주변 시선에 속상해했다. 춘리는 “제가 서 있으면 갑자기 허벅지를 만진다거나, 묻지도 않고 바로 손부터 들어오는 분들이 계신다. 여자로서 과한 근육을 가졌다고 말씀하시는 분들도 많다”고 전했다.

이어 “제 특정 신체 부위를 확대해서 댓글로 성희롱을 했다. 태어나서 처음 느끼는 수치심이었다”며 “여자들은 알게 모르게 지적을 당한다. 그런데 제 미의 기준은 저다. 제 모습이 너무 아름답다고 생각한다. 남들이 무서워하든 말든 본인들이 저랑 살아줄 것 아니지 않냐”고 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