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저 한숨만….” 안타까운 소식을 전한 그의 사진 확인하기

향년 47세… 어제(5일) 젊은 영화감독이 세상을 떠났다..영화 ‘보라’, ‘얼굴들’ 등을 만든 이강현 감독이 별세했다. 향년 47세.

6일 연합뉴스에 따르면 이강현 감독은 지난 5일 오전 6시 34분쯤 세상을 떠났다.1975년생인 이강현 감독은 47세라는 젊은 나이로 눈을 감아 안타까움을 자아낸다.

그는 2006년 만든 첫 장편 다큐멘터리 영화 ‘파산의 기술’이 서울독립영화제와 암스테르담국제영화제 등 국내외 여러 영화제에 상영되며 이름을 알렸다.

이후 2010년 담담하게 노동 현실을 고발한 다큐멘터리 영화 ‘보라’로 2011년 ‘제12회 전주국제영화제’ 관객평론가상, 2012년 ‘제2회 시네마테크 KOFA가 주목한 한국영화’에 선정되는 영예를 안았다.

또 이강현 감독은 첫 극영화이자 마지막 작품이 된 ‘얼굴들'(2017)로 2017년 ‘제43회 서울독립영화제’ 심사위원상, 2017년 ‘제22회 부산국제영화제’ 시민평론가상, 2019년 ‘제20회 부산영화평론가협회상’ 심사위원특별상 등을 받았다.

한편 고인의 빈소는 서울성모병원 장례식장 2호실에 마련됐으며 발인은 오는 7일 오후 12시 20분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