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결국 …피해자는..” 최민수 그가 대단한 사람인 이유..( 확인하기)

2008년 최민수가 노인을 폭행하고 차에 매달고 달렸다는 충격적이 내용이 언론을 통해 퍼졌었다. 이 때 최민수는 어떤 이유이든 이번 사건에 대해서는 머리숙여 사죄한다고 기자회견까지 열며 모든 이들앞에 무릎을 꿇는 모습을 보여줬다.

자존심이 강한 그로서는 참으로 힘든 일이 아니였지 싶다. 그리고 그 후 한동안 산에 들어가 많은 시간동안 ‘자숙’의 시간을 보냈다.

그런데 황당한 것은 그 뒤에 이 사건은 최민수 혐의에 대해 무혐의 처리되었을뿐만 아니라 노인을 폭행하지도 위협하지도 차에 매달고 달린적도 없었던 것으로 확인되었다.

불법주차했던 노인과 단속중인 구청 직원이 시비중인 순간에 구청직원을 최민수가 도왔던 이유만으로 노인이 앙심을 품고 모함을 했던 것으로 밝혀진 것이다.

일방저긍로 언론 그리고 여론에 혼나면서도 최민수는 그 어떠한 변명하나 없이 이런일에 연루되어 물의를 일으킨 자체가 잘못이라면서 산에 들어가 자숙의 시간을 가졌던 것이다.

모든 진실이 밝혀진뒤 최민수 는 딱 한마디를 남겼다.


“당시에 사실을 대서특필한 언론사들 중 무혐의 난 뒤 내가 죄가 없었던 것을 해명해 준 곳은 없었다.” 라며 당시의 순간을 회상하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