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생활이 노출되어 버린 방송인의 정체와 사연 확인하기

아프리카TV 여캠 BJ 기룡이 방송 중 메신저 대화 내용이 유출되자 ‘뒷결’을 인정했다. 기룡은 9일 자신의 아프리카TV 방송국 게시판에 한 남성과의 메신저 대화 내용을 공개했다.

‘내 전부’라는 이름으로 저장된 이 남성과 기룡은 서로의 안부를 물으며 전처럼 응원하는 사이로 돌아가자는 대화를 나눴다.

이날 기룡은 “죄송해요. 2주 전까지 잠깐 만났던 사람이 있었다”라며 “잠깐 만났었고 지금은 헤어진 상태”라고 밝혔다.

앞서 기룡은 방송 도중 메신저 대화를 노출했고, ‘뒷결’ 의혹이 일자 해명에 나섰다. ‘뒷결’은 온라인 커뮤니티에서 흔히 사용되는 은어로, 교제 사실을 공개하지 않고 뒤에서 몰래 사귀는 것을 의미한다.

그는 “헤어졌어도 뜨문뜨문 안부 묻고 지냈는데 이게 유출된 듯하다”라며 “저장명은 생각 없이 안 바꿨다”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원래 성격이 귀찮음이 많기도 하고 별 신경 안 썼어서 더 오해를 받은 듯하다. 속여서 죄송하다”라고 설명했다.

해당 글을 본 누리꾼들은 온라인 커뮤니티 ‘에펨코리아’에 “여캠들은 뒤에서 다 만나는구나”, “이런 이슈가 몇 번째야”, “열혈 팬들 오열하겠네”, “저 나이에 이상한 건 없지. 열혈 팬들 마음만 아플 뿐이지”, “그럴 수도 있지” 등 다양한 반응을 보였다.

기룡은 2019년 트위치에서 방송을 시작했으며 현재는 아프리카TV에서 게임, 소통을 주 콘텐츠로 하고 있다.

그는 지난해 12월에도 자신의 집에서 남성의 슬리퍼가 나오며 ‘뒷결’ 의혹이 불거졌다.

당시 기룡은 시청자들이 해당 슬리퍼가 BJ 오뀨 것이라고 하자 “걸렸다. 옛날에 발이 아파서 바꿔 신었다. 존재를 까먹고 있었다”며 과거 열애를 인정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