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렇게까지 할 장면이었나..” 너무나 심한 노출장면에 모두가 깜짝

넷플릭스 오리지널 시리즈 ‘더 글로리 파트2’가 공개된 가운데, 극중 ‘스튜어디스 혜정이’ 역을 완벽하게 소화하며 큰 사랑을 얻고 있는 배우 차주영이 파격적인 가슴 노출을 강행해 화제입니다.

더 글로리 속 혜정

‘더 글로리’에서 차주영이 맡은 최혜정은 평범한 세탁소집 딸로 박연진(임지연), 이사라(김히어라), 전재준(박성훈) 등 부유한 친구들과 달리 형편이 넉넉지 않아 부유한 남성과 교제를 통해 계급상승을 꿈꾸는 인물로 그려졌습니다.

파트2에서 그는 손명오(김건우)가 남긴 태블릿PC 속 녹음을 토대로 친구들의 비리를 옥죄며 평소 마음에 품었던 전재준에게 접근하는 모습이 그려졌습니다.

‘더 글로리 파트2’에서는 문동은(송혜교)의 치밀한 복수극이 가속화되며 배우들의 연기력이 더욱 빛을 발했으나, 일부 누리꾼들은 “몇몇 장면들이 눈살을 찌푸리게 했다”라는 감상평을 남겼습니다.

누리꾼들은 극 중 속옷까지 탈의한 최혜정이 욕조에 들어가며 뒷모습과 옆모습이 적나라하게 노출되는 장면에 아쉬움을 드러냈습니다.

여기에 더하여 또 다른 장면에서는 속옷조차 입지 않은 가슴이 그대로 노출된 바, 최혜정은 전재준의 집에서 지내던 중 박연진이 찾아와 “이 셔츠 내가 사준 거다. 알고나 입으라고”라며 비웃자 “갖고 가”라면서 입고 있던 셔츠를 벗어던졌습니다.

또 다른 누리꾼들은 “어차피 청소년 관람 불가 등급인데 무슨 상관이냐”라며 문제가 없다고 반박했습니다.

일각에서는 글래머러스한 차주영의 몸매에 CG설이 불거지기도 한 바, 한 누리꾼은 “드라마에서 최혜정은 가슴 수술을 한 캐릭터로 그려지는데 실제 배우인 차주영은 수술을 하지 않아 대역을 써서 CG로 표현했다고 한다”라고 구체적인 글을 작성했습니다.

누리꾼들의 반응

누리꾼 사이에서 끊임없는 갑론을박이 펼쳐지고 있는 가운데, 업계에서는 “넷플릭스의 기대작 ‘더 글로리’가 파트1 공개 때와 마찬가지로 장면 하나하나가 시청자들의 다양한 반응을 불러일으키는 만큼, 더욱 강렬해진 서사를 선보인 파트2 역시도 화제성이 계속될 것으로 예상된다”라고 전망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