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니 아무리 가슴노출이라 해도 이건 아니잖아..

 ‘더 글로리’에서 배우 차주영이 파격적인 가슴 노출을 선보인 가운데 노출 CG, 대역설이 불거졌다.

지난 10일 공개된 넷플릭스 시리즈 ‘더 글로리’ 파트2에는 차주영의 노출신이 담겨 있어 큰 화제를 모았다.

공개된 파트2에서 차주영은 두 차례의 노출신을 선보였다. 먼저 극 중 욕조에 앉아 있는 전재준(박성훈 분)이 프러포즈를 하자 최혜정(차주영 분)이 옷을 벗으며 답을 대신했다. 해당 장면에서는 탈의를 한 차주영의 뒷모습이 공개됐다.

두 번째는 전재준의 집에 찾아온 박연진(임지연 분)과 대면한 장면이다. 최혜정은 당시 전재준의 옷을 착용한 상태였다. 그러나 이를 본 박연진이 자신이 사준 옷이라고 지적하자 최혜정은 과감하게 옷을 벗어 던졌다. 이 과정에서 최혜정의 가슴이 그대로 노출됐다. 박연진은 “다시 봐도 가슴 수술 잘됐다”고 조롱했다.

수위 높은 노출신이 화제가 되자 이를 두고 다양한 추측이 제기되고 있다. 특히 해당 에피소드 크레딧에 최혜정 대역을 맡은 배우 이름이 등장해 노출 대역 의혹도 불거지고 있다. 이 밖에도 CG로 노출신을 대신했다는 추측도 나왔다.

이런 가운데 차주영이 최혜정을 연기하기 위해 체중 조절을 한 사실도 재조명되고 있다. 차주영은 앞서 한 패션 메거진과 진행한 인터뷰에서 “(최혜정의) 글래머러스한 설정을 위해 외적으로 5~6kg 증량했다”고 밝힌 바 있다.

한편 ‘더 글로리’는 학창시절 학교폭력 피해를 겪은 교사 문동은(송혜교 분)의 사적 복수를 그린 드라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