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와.. 진짜 교복벗으니까 완전 다른 이미지네..” 그녀의 평상시 모습 확인(+사진)

tvN ‘일타 스캔들’이 발굴한 배우 강나언의 일상 모습이 시선을 모은다. 

강나언은 최근 공식 SNS 계정을 통해 비주얼이 돋보이는 여러 사진을 공개, ‘일타 스캔들’ 종영 후 첫 근황을 전했다. 공개된 사진에는 한강을 풍경 삼아 촬영된 강나언의 모습이 담겼다. 

사진 속 강나언은 화이트 원피스에 네이비 랩 스커트, 화이트 롱부츠를 매치해 ‘일타 스캔들’에서 보여줬던 귀여운 모습과는 또 다른 성숙한 매력으로 팬들을 사로잡았다.

특히 모델 핏을 자랑하는 강나언의 비율이 시선을 집중시켰다. 실제 키가 168cm인 것으로 알려진 강나언은 평소 작은 얼굴과 대비되는 긴 비율이 화제를 모아 한 차례 이슈로 떠오른 바 있다. 

‘일타 스캔들’ 종영 후 강나언의 SNS를 찾는 팬들이 기하급수적으로 늘은 만큼, 강나언의 다음 행보에 대한 관심도 상승하고 있다.

팬들은 “빵수아 사랑해”, “인형이냐구”, “상체가 예의상 달려있네”, “매번 리즈 갱신하는 언니” 등 솔직한 댓글로 팬심을 드러냈다. 여기에 걸그룹 소나무 출신 배우 나현도 강나언의 사진에 “여기가 사복 맛집 맞나요?”라고 댓글을 남겨 남다른 친분을 보이기도 했다.

앞서 강나언은 ‘일타 스캔들’ 종영 후 “아직도 ‘일타 스캔들’이 끝났다는 게 실감나지 않는다. 많은 사랑을 받은 방수아 캐릭터를 능가하는 역할로 대중의 마음을 사로잡을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라고 당찬 포부를 밝혔다. 

한편 ‘라이징’ 배우 강나언은 5월 방영 예정인 tvN ‘구미호뎐1938’에서 통통 튀는 매력과 강한 생존력을 갖춘 기생 국희 역을 맡아 또 한 번의 이미지 변신에 나설 예정이다. 

연기력은 기본, ‘일타’ 비주얼까지 갖춘 강나언의 다음 행보가 더욱 기다려진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