끔찍하게 폭행당하는 피해자…이게 말이 되는..(+영상)

가해 남성 A 씨는 피해 여성이 자신을 기분 나쁘게 쳐다봐 범행을 했다고 진술했습니다. 1심에서 살인미수 혐의로 징역 12년을 선고받은 A 씨는 앞서 열린 항소심 공판에 불참했다가, 3차례 만에 출석했습니다.

A 씨는 형이 과하다며 항소했는데, 정작 지난 1월과 2월에 있었던 공판에는 지병으로 인한 투약을 이유로 나오지도 않았습니다.

결국, 재판도 두 달이나 미뤄졌습니다. 피해 여성은 1년 가까이 사과 한마디 듣지 못했고, 뇌 손상과 오른쪽 발목 마비 등 후유증도 심각합니다.

[남언호/피해자 측 변호인 : 항소 이유서를 분석해봐도 변명이 위주가 된 사과이지 피해자의 피해에 대한 사과는 찾아볼 수 없습니다. 검찰은 A 씨가 휴대전화로 ‘성폭행 처벌’ 등을 검색한 만큼, CCTV에서 사라진 7분여 동안 성폭행이 있었던 것은 아닌지 의심하고 있습니다. 또 성범죄 유무를 가리기 위해 재판부에 피해 여성의 옷 전체에 대한 DNA 분석을 추가로 요청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