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럴 줄 알았어..세상은 참 불공평한듯..(+사진 확인하기)

배우 신애라의 딸이 마스크로 얼굴을 가렸는데도 엄마를 똑 닮은 절세 미모를 자랑했다.

21일 신애라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사춘기 지나고 친구가 된 큰딸과 데이트. 정말 너무 좋다”라며 사진을 공개했다. 

신애라는 “엄만 딸이 필요하고 딸은 엄마가 필요하다. 엄마한테 와줘서, 엄마 딸이 되어줘서 정말 고마워”라며 애정을 과시했다.

그러면서 “맛난 분식은 남편과 막내도 합세. 소중하고 감사한 오늘”이라며 잉꼬 부부다운 면모를 드러내기도 했다.

이 모습을 본 배우 한그루는 “이렇게 크다니! 너무 예쁘다”고 신애라의 딸을 이뻐했다. 방송인 장영란도 “언니 행복해 보여요”라고 부러워 했다.

신애라는 1995년 배우 차인표와 결혼해 슬하에 1남 2녀를 두고 있다. 2녀는 공개 입양한 아이들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