과거 일명 ‘안 x방 사건’이 다시 팬들 사이에서 화제

 배우 이다해(39)와 가수 세븐(39·본명 최동욱)이 8년 열애 끝에 백년가약을 맺는다.이다해와 세븐은 20일 각자 자신의 소셜미디어(SNS)를 통해 오는 5월 6일 결혼한다는 소식을 알렸다.

이다해는 웨딩 화보를 게시하며 “다가오는 5월, 저희가 오래된 연인에서 이젠 부부가 되기로 약속했다”며 “저의 평생의 반려자가 될 그분에게도 좋은 아내로서 더욱 배려하며 큰 힘이 되는 존재로 살겠다”고 밝혔다.

세븐도 자필로 쓴 편지를 게시하며 “지난 8년이란 시간 동안 희로애락을 함께하고 부족한 저를 언제나 사랑으로 감싸준 저의 여자친구 이다해씨와 결혼을 약속했다”며 “앞으로는 한 가정의 가장이자 남편으로서 더 성숙한 모습으로 책임감을 갖고 살아가겠다”고 말했다.

이다해와 세븐은 2016년 9월 열애를 인정하고, 공개 연애를 해왔다.

2001년 전국춘향선발대회를 통해 연예계에 데뷔한 이다해는 ‘왕꽃 선녀님'(2004), ‘마이걸'(2005), ‘추노'(2010), ‘착한마녀전'(2018) 등에 출연했다.

세븐은 2003년 가수로 데뷔해 ‘와줘’, ‘열정’, ‘내가 노래를 못해도’ 등의 히트곡을 냈다.

이런 가운데 과거 세븐의 xx방 사건이 다시 재조명 되고 있다는 소식이 들려왔다.

가수 상추와 세븐의 군 복무 시절 불법 안마 시술소 출입 사건이 재조명되고 있다. 사실은 건전 마사지를 위한 방문이었다는 것.

최근 각종 온라인 커뮤니티에 ‘보통은 잘 모르는 상추와 세븐의 불법 안마 시술소 출입 사건 결말’이라는 제목의 글이 올라왔다. 이 글에는 상추가 지난 2019년 7월 유튜브 채널 ‘근황올림픽’에 출연, 불법 안마 시술소 출입 사건에 대해 해명하는 내용이 적혀 있었다.

당시 상추는 “평소에도 건전 마사지를 즐겼다. (사건 당일) 위문 공연을 위해 춘천을 방문했는데 몸이 뻐근해서 마사지를 받으려고 숙소를 나왔다”며 “(건전 마사지인) 태국 마사지와 중국 마사지가 숙소 옆에 있는 걸 봤다. 근데 가보니 태국 마사지는 문을 닫고 중국 마사지는 종업원이 없었다. 돌아오는 길에 불법 안마 시술소를 봤다”고 말문을 열었다.

이어 “불법 행위가 가능한 곳인 줄은 인지했다. 근데 건전 마사지도 받을 수 있는지 물어봤는데 가능하다고 해서 기다리고 있다가 문득 생각이 스쳤다. ‘일반 마사지를 받는데 경찰이 오면 우리가 불법 행위를 안 했다고 어떻게 증명할 수 있지?’ 싶었다”며 “이걸 세븐한테 말하니 세븐도 ‘무섭다’고 해 바로 나왔다”고 주장했다.

그러나 이때 한 지상파 방송 프로그램에 연예병사 군 복무 실태 등 취재를 위해 상추와 세븐을 두 달 동안 따라다니던 상황이었고 불법 안마 시술소에서 나오는 모습이 카메라에 포착됐다. 상추는 “우리가 불법 행위를 한 것처럼 나왔더라”며 “태국, 중국 마사지를 간 내용은 다 잘렸다. (불법 안마 시술소는) 10분 만에 나왔는데 30분 이상 있던 것처럼 됐다”고 털어놨다.

그러면서 “경찰 조사에서 군 입대 전에 나랑 세븐이 건전 마사지 업소를 자주 다녔다는 증거를 대라고 하더라. 1년 치 카드 내역서를 제출했는데 건전 마사지를 간 내역이 너무 많았다. 경찰이 그 업소들을 직접 가서 건전 마사지인지 확인을 했다”며 “당시 수사관도 ‘너네 억울한 거 다 풀어줄 테니 걱정하지 마라’고 했다”고 덧붙였다.

앞서 SBS ‘현장21’은 지난 2013년 상추와 세븐이 연예병사로 군 복무를 하던 도중 숙영지를 이탈, 불법 안마 시술소를 출입하는 모습이 담긴 영상을 공개했다.

당시 연예병사 군 복무 실태에 대한 논란이 있던 터라 두 사람이 해당 방송을 두고 “악의적인 편집”이라고 반박했지만 대중들의 반응은 싸늘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