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정도면 거의 성인 잡지 수준 아닌가…” 그녀 사진에 대한 반응이 나오자 정작 그녀가 한 말에…모두가 경악

인터넷 방송인 겸 타투 모델로 활동하는 백요코의 문신 관련 소신 발언이 많은 팬들 사이에서 화제가 되고 있다.

최근 유튜브 채널 ‘레드 와이키키’에는 ‘제 타투가 보기 싫으시면, 안 보면 돼요’라는 제목의 영상이 올라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