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차안에서 그 짓거리를??” 그녀가 꺼내놓은 충격적인 사실 확인하기

‘혓바닥 종합격투기 세치혀’ 결혼식날에도 불륜이 시작된다는 충격적인 사실이 공개됐다.

4일 오후 방송된 MBC ‘혓바닥 종합격투기 세치혀’에서는 세치혀들의 기막힌 혀 전쟁이 공개됐다.

양나래 변호사는 “등산, 골프, 테니스가 불륜의 메카라는 얘기 많이 들어봤을 거다. 그런데 상상도 못할 장소에서도 불륜이 일어나고 있다. 불륜이 존재하지 않는 사각지대는 없다”라고 말했다.

양나래는 “어느 신혼부부의 이야기다. 이른 아침에 전화가 왔다. 차를 빼달라는 전화였다. 차를 빼줬는데 기스가 나있더라. 블랙박스 영상을 확인했다. 영상 속에는 남편과 의문의 여성이 스킨십을 나누는 소리가 있었다. 불륜의 상대는 나의 절친이었다. 부부의 탄생을 알리는 결혼식장에서 스파크가 튀었다더라”라며 충격적인 사실을 전했다.

양나래는 “절친이 정신없는 신부를 대신해 짐을 챙겨준다며 남편한테 번호를 받았다. 집들이에서는 따로 만나 차안에서 그런짓을 하다가 집에 들어가 아내가 차려준 밥을 먹었다”라고 덧붙여 모두를 놀라게 만들었다.

또 다른 사건으로는 조리원에서의 불륜도 있다고. 양나래는 “친구 추천에 조리원 동기의 동생의 아이디가 뜨더라. 피드 속에 등장한 익숙한 실루엣은 남편이었다. 조리원에서 만난 동생과 바람을 폈다”라고 말하기도.

양나래는 “너무 충격적이어서 믿고 싶지 않았던 사연 소개해드리겠다. 결혼한 지 20년 된 중년부부의 이야기다. 남편이 큰 병에 걸렸다. 투병 생활을 시작했다. 밤낮으로 극진하게 챙겼다. 남편은 늘 아내에게 고맙고 미안해했다. 아내도 애틋한 마음이 더 커졌다”라고 언급했다.

양나래는 “3년간의 투병생활 후 남편이 갑자기 세상을 떠났다. 휴대폰을 정리하러 통신사에 갔다. 번호가 두개라고 하더라. 유품을 뒤져서 휴대폰을 하나 더 찾았다. 그 휴대폰 안에는 너무나 끔찍한 남편의 불륜의 흔적이 가득했다. 심지어 불륜녀가 3명이었다. 투병생활을 이용해 적극적으로 불륜을 했던 거다”라고 설명했다.

양나래는 “남편은 세상을 떠났다. 배우자가 사망을 했어도 불륜녀에게 소송을 걸 수 있다. 그런데 오히려 불륜녀들이 아내에게 소송을 걸었다. 그런데 소송하는 동안 알게된 남편의 충격적인 비밀이 있었다”라고 말해 모두를 놀라게 만들었다.

불륜녀는 남편에게 돈을 빌려줬다고 밝혔다고. 3년동안 남편이 바람을 피면서 남편이 수술비를 빌미로 받았다고 언급했다. 양나래는 “불륜하는 사람들은 늘 하는 말이 ‘찐사랑이다’라고 말한다. 그런데 불륜은 한낱 불륜이다. 절대 불륜하지 마세요”라며 교훈있는 마무리를 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