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누가 그런 얘기를….” 아이유의 확실한 대응 확인하기

보도에 따르면 아이유는 해당 작품에서 회당 출연료 5억 원을 받는다. 이는 한국 여배우 중 최고 대우다.

아이유의 높은 인기와 영향력, 향후 글로벌 마케팅 등을 고려해 이 같은 출연료가 책정된 것으로 알려졌다.

아이유는 1년에 약 350억 원 이상 수익을 벌어들이는 것으로 전해졌으며, 앞으로 1년 동안 ‘폭싹 속았수다’ 촬영에 매진할 계획이다.

이와 관련해 넷플릭스와 제작사 팬엔터테인먼트 측은 매체에 “양자 간 계약상의 비밀조항 내용이라 말씀드리기 어려운 점 양해 부탁드린다”고 밝혔다.

하지만 이런 보도에 아이유측은 즉각적인 반응을 보여 관심이 쏠리고 있다.

넷플릭스 드라마 ‘폭싹 속았수다’ 제작사 팬엔터테인먼트 관계자는 6일 아이유의 회당 출연료 5억 원 보도와 관련해 “사실이 아니다”고 밝혔다.

앞서 같은 날 연예 매체 OSEN은 아이유 출연료에 대해 “‘폭싹 속았수다’에서 회당 몸값이 5억 원대까지 치솟았다”고 단독 보도했다.

‘폭싹 속았수다’는 아이유와 박보검의 만남으로 주목받는 작품이다. 

1950년대 제주에서 태어난 ‘요망진 반항아’ 애순이와 ‘팔불출 무쇠’ 관식이의 모험 가득한 일생을 사계절로 풀어낸 드라마로 알려졌다. 아이유가 여주인공 애순이를, 박보검이 남주인공 관식을 맡았다. 

KBS2 인기 드라마 ‘동백꽃 필 무렵’ 임상춘 작가의 신작이다. ‘미생’ ‘시그널’ ‘나의 아저씨’ 등을 연출한 김원석 감독이 메가폰을 잡는다. 제주도를 배경으로 하는 시대극인 만큼 이번 작품은 적지 않은 제작비가 투입될 것으로 알려졌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