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렇게나 출연료로 벌었다고?” 모두를 놀라게 한 출연료, 확인하기

방송인 이상민이 70여억원의 채무를 청산하는 동안 낸 수익이 180억원이 넘는다는 주장이 나왔다.

기자 겸 유튜버 안진용은 지난 4일 유튜브에 올린 영상에서 이상민이 지난 17년간 출연료로만 186억 1500만원을 번 것으로 추산된다고 밝혔다.

안진용은 “이상민은 2005년 사업에 실패해 69억 5000만원의 빚을 떠안았다. 그런데 이상민이 빚을 안자마자 곧바로 방송을 열심히 한 것은 아니다”라며 “그 당시 여러 구설에 휘말려 이상민을 쓰는 방송사가 많지 않았다”며 “이상민이 다시 방송에 나온 건 2012년 ‘음악의 신’ 이후부터”라고 짚었다.

이어 “이상민이 2012년부터 10년간 소화한 방송은 80개가 넘는다. 매년, 매주 8개 이상 방송에 출연했다는 뜻이다. 이상민은 거의 쉬는 날 없이 일만 했다”고 전했다.

이상민은 2015년 ‘아는 형님’, ‘미운 우리 새끼’ 등을 통해 메인 MC로 발돋움했지만, 게스트로 섭외되는 방송도 마다하지 않았다고 안진용은 말했다.

이어 “이상민은 메인 MC를 하면서도 단발성 방송에도 출연했다. 스케줄만 맞으면 어디든지 달려갔다”며 “출연료가 올라 몸값이 안 맞아도 어떻게든 합의점을 만들어 방송을 했다”고 덧붙였다.

이상민의 회당 출연료에 대해서는 “주변 PD와 작가에게 물어본 결과 이상민의 출연료는 꾸준히 올랐다. 초창기 회당 출연료가 200만원이었으며 메인 MC를 맡은 뒤에는 꾸준히 올랐다. 지금은 회당 500만원이 훨씬 넘는다”고 언급했다.

안진용은 “(17년간) 회당 평균 출연료를 300만원으로 잡고, 하루도 빠짐없이 방송에 출연했다고 하면 연수익은 10억 9500만원이다. 여기에 17을 곱하면 186억 1500만원이 된다. 여기서 세금을 빼고 남은 돈을 소속사와 7대3으로 나누면 이상민이 실제로 번 돈은 65억 정도”라고 계산했다.

그러면서 “필요 경비, 생활비를 또 제외하면 (빚을 갚는데) 돈이 모자랄 수 있지 않냐. 그런데 재방송료도 있고, 이상민이 광고, 홈쇼핑 출연도 꽤 많이 했다. 이걸 다 하면 이상민이 17년 동안 어떻게 70억원대 빚을 갚은 건지 알 수 있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