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대체 왜 이런 상황까지..”

코미디언 서세원이 사망한 캄보디아 병원이 폐쇄됐다는 소식이 전해졌다.사망 사건이 발생한 이후 병원 간판까지 뗐다는 사실이 알려져 이목을 집중케 하고 있다.

서세원이 사망한 장소로 알려진 캄보디아 프놈펜의 한인병원이 문을 닫았다고 전했다.서세원의 측근은 해당 매체에 “병원이 완전히 폐쇄된 상태”라며 “건물주가 간판을 다 내리라고 했다”고 알렸다. 이어 “지금 병원에는 아무도 없다”고 밝혔다.

서세원은 지난 20일(현지 시각) 오후 1시쯤 해당 병원에서 링거를 맞던 중 쇼크로 사망했다.고인의 현재 해당 지역의 한 사찰에 안치된 상태로, 아직 장례를 치르지 못하고 있다.

장례 절차가 미뤄지고 있는 데엔 명확한 사인 규명이 이뤄지지 않은 점과 유족 간의 의견 차이가 영향을 미친 거로 보인다.

서세원 측근은 “먼저 병원의 입장 발표가 있어야 한다. 어떤 보상을 해달라는 게 아니라 사람이 죽었는데 어떻게 돌아가셨는지는 밝혀야 하지 않냐”고 했다.

그러면서 “병원 주인이 몇 번 바뀌었는데 오래된 약이 있었을 거(라고 추측된다)”라고 전했다.

앞서 캄보디아에 거주하는 박현옥 아시아한인총연합회 부회장은 “전날 서세원 조카를 비롯한 유족이 (캄보디아 현지에) 왔다. 오후에는 딸(서동주)이 도착했다”며 “서세원의 누나가 화장을 반대하는 것으로 안다. 시신을 (한국으로) 옮기려면 최소한 일주일에서 열흘 정도 걸리고 비용도 만만치 않다. 일단 유족이 절차를 논의하고 있다”고 설명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