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설마 진짜 x돔 사러 간거야? ” 그의 행동 확인하기

최근 방송된 채널A 예능 ‘결혼 말고 동거’ 14화에서 첫 만남부터 4년째 동거 중인 F&B 대표와 쇼핑몰 CEO 커플이 전파를 탔다.

앞서 방송에서 도넛 가게에서 사장과 직원으로 일하던 중 갈등을 빚었던 두 사람은 이날 삼겹살을 구워 먹으며 자연스럽게 화해했다.

그러던 중 동거남은 “술도 한잔했겠다, 오늘 기분도 좋겠다… 어때? 저녁에 한 번?”이라며 잠자리를 갖고 싶은 의사를 표했다. 반면 동거녀는 “내일 출근 안 해도 되냐. 너무 피곤할 것 같다”고 돌려서 거절했다.

그러자 동거남은 “피곤하긴 한데 우리의 그런 관계가 너무 없으면 발전이 안된다”고 불평했다. 동거녀는 “가끔 있어야 귀한 것”이라고 맞섰다.

이후에도 두 사람은 잠자리를 두고 팽팽하게 맞섰다. 동거녀는 혹시나 아이를 갖게 될까 두렵다고 털어놨고 동거남은 급기야 정관 수술을 하겠다고 약속했다.

그러면서 “중요한 거는 그래서 우리가 오늘 뜨밤(?)을 하냐 안 하냐다”라고 돌직구를 날렸다. 고민하던 동거녀는 “그냥은 안 되지”라고 조건을 걸었다.

그러자 동거남은 무언가 눈치챈 듯 “알았다. 이거 마무리하고 있어라”라며 허겁지겁 자리에서 일어났다. 동거녀가 “진짜 가?”라고 묻자 “그럼~ 빨리 사 올게”라며 집을 나섰다.

이어진 장면에는 헐레벌떡 편의점으로 달려가는 동거남의 모습이 잡혔다. 한혜진은 “어디 가요? 설마…”라며 당황해했다. 이용진은 “피임 용품 사러 가는 거 같다”고 말했다.

실제로 동거남은 편의점에 들어서자마자 “여기 혹시 콘돔은 어디 있어요?”라고 물었다. 지켜보던 아이키는 “진짜 솔직하다”며 혀를 내둘렀다.

한편, ‘결혼 말고 동거’는 “살아봐야 더 사랑한다!”를 외치며 지금 이 순간 뜨겁게 사랑하며 살아가는 실제 커플들의 24시간 밀착 동거 일지다. 매주 금요일 오후 10시 50분에 방송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