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제는 보고 싶지 않던 그녀가..왜 태양과?” 그들의 모습 확인하기

광고 갑질 논란으로 자숙 중이었던 댄서 노제가 9개월 만에 무대에 모습을 드러냈다.

노제는 지난달 30일 방송된 SBS ‘인기가요’에서 태양의 ‘슝!(feat. LISA of BLACKPINK)’ 무대 위 백업 댄서로 활약했다.

노제는 댄서 리정, 권영득 등과 함께 태양의 신곡 무대에서 화려한 춤실력을 선보였다. 지난해 7월 불거진 갑질 논란 이후 약 9개월 만이다. 

노제는 지난해 7월 SNS 광고를 진행하는 과정에서 계약을 제대로 이행하지 않았다는 사실이 알려지면서 논란이 불거졌다. 

당시 노제 측은 “사실이 아니다”라고 부인했지만 추가 입장문을 통해 “당사의 불찰로 인해 광고 관계자와 사전에 약속한 계약 기간을 지키지 못했다”고 해명했다.

노제는 자필 사과문을 통해 “변명의 여지없이 해당 관계자분들께 피해를 끼치고, 실망을 안겨 드려 진심으로 죄송하다”며 “당장의 용서보다는 깊이 반성하고 나아진 모습을 보여드릴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