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 딸이 평생 불행해지길 원하냐..?” 끔찍한 범죄…(+영상)

지난 3일, 청주의 한 은행에서 50대 남성 A 씨가 현금을 인출합니다. 자신의 딸이 납치됐고, 딸의 나체 사진을 찍어 유포하겠다며 현금 2천만 원을 요구하는 보이스피싱 협박 전화를 받은 겁니다.

돈을 건네기로 한 세종시청 인근에 도착한 A 씨에게 한 여성이 다가와 돈을 챙기고, 여성이 자리를 뜨자 기다렸다는 듯 경찰이 달려와 여성의 손에 수갑을 채웁니다.

이 같은 체포 작전은 경찰과 피해자 A 씨의 유인책으로 가능했습니다. A 씨가 보이스피싱 전화를 받고 직장을 급히 나서자 이를 수상히 여긴 동료가 바로 경찰에 신고했고, A 씨가 은행에 도착하기 전 경찰이 A 씨 차량을 발견해 보이스피싱 범죄임을 알린 겁니다.

당시 A 씨는 전화를 끊지 말라는 보이스피싱 조직원의 요구에 따라 전화를 받고 있었고, 경찰은 A 씨와 메모와 수신호 등으로 소통하며 현금 수거책 유인 작전을 펼쳤습니다.

[A 씨 : 딸이 잡혔는데, 제가 어떻게 운전을 잘할 수 있는 능력이 안 되니까 감안을 해주셔야죠.] [보이스피싱 조직원 : 그러면 (접선 장소를) 제일 가까운 데로 찾아줄 테니까.]

조직원은 A 씨에게 인출한 현금 2천만 원의 사진도 요구했는데, 출동 경찰은 A 씨가 마련한 1천만 원에 지체없이 자신의 사비 1천만 원을 보태 현금 사진을 보내는 기지를 발휘했습니다. 경찰은 검거된 현금 수거책의 여죄와 보이스피싱 조직 윗선에 대한 수사를 이어갈 방침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