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고은과 xx장면 찍었던 … 배우 임신 소식에 모두가 깜짝”

윤승아가 임신 중 근황을 공개했다. 윤승아의 남편은 바로 배우 김무열이다. 김무열은 한 때 김고은과 은교라는 영화에서 충격적인 베드신을 선보여 화제가 되기도 했다. 그 이후에 많은 작품에서 연기성을 인정받아 다양한 작품에 출연했다.

윤승아는 13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김무열과 함께 찍은 사진을 올렸다. 공개된 사진에서 김무열 윤승아 부부는 반려견들과 함께 나란히 앉아 행복한 미소를 지어 보였다. 특히 윤승아는 만삭의 배를 드러내 눈길을 끌었다.

윤승아는 “작년 젬마라는 소중한 생명이 우리 가족에게 찾아왔다. 여러 가지 감정이 교차했다. 무엇보다 밤비에 대한 마음이 복잡했는데, 밤비는 지금까지 저의 곁에 그리고 젬마 곁을 지켜주고 있다”고 했다.

그러면서 암 투병 중인 반려견 밤비에 대해 “밤비의 소식을 많이 궁금해하시는데 밤비는 정말 기적처럼 버티고 있다. 밤비의 시간은 좀 더 천천히 가기를, 밤비와 젬마가 꼭 만나서 그동안의 우리 가족의 이야기를 전해주기를 두 손 모아 기도해 본다”고 말했다.

이어 “이 사진은 우리 가족에게 가장 행복하고 특별하고 소중한 추억이 될 것 같다”며 “함께 해준 저와 오빠의 소중하고 감사한 사람들 고맙다. 이 한마디로 다 표현할 수 없지만 사랑한다. 그리고 나의 가족, 나의 사람들”이라며 남편에 대한 애정을 드러냈다.

한편 윤승아 김무열 부부는 2012년 2월 공개 열애를 시작해 2015년 결혼했다. 이후 지난해 12월 결혼 7년 만에 임신 소식을 전했다. 다음 달 출산 예정인 것으로 알려졌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