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참 속이 썩어들어갔을 듯 하네…” 진짜 힘들었을..

배우 송기윤(71)이 술자리에서 여성과 팔을 감고 있었다는 아내의 폭로에 “앞으로 그럴 일 없다”고 선을 그었다.

13일 MBN 예능 ‘속풀이쇼 동치미’에는 송기윤·김숙진 부부가 출연해 여러 에피소드를 털어놨다.

이날 방송에서 김숙진은 “얼마 전에 지인 초대로 술자리에 간 적이 있다”며 “근데 남편이 과한 포즈로 여성들과 사진을 찍어줬다”고 폭로했다.

그는 “(배우인) 남편을 보면 여성들이 사진을 찍자고 많이 제안하는데 그날은 좀 과했다”며 “제 자리가 좀 떨어져 있었는데 그 장면을 딱 봤다. 내 남자 지키려고 쏜살같이 달려갔는데 이미 (사진을) 찍었더라”고 분노했다.

MC 박수홍이 “모르는 여성과 팔짱을 끼고 있었냐”고 묻자, 김숙진은 “그것보다 더하게 여성분이 팔로 남편 몸을 아예 감고 있더라”고 말했다.

김숙진은 “(화가 나서) 남편에게 왜 그런 포즈로 사진을 찍었냐고 물었더니 대답이 더 황당했다”며 “같은 송씨라서 반가워 그랬다더라”고 토로했다.

그러자 MC들은 “그 짧은 시간 안에 어떻게 여성이 송씨인 것까지 알았냐”고 송기윤을 추궁했다. 이에 송기윤은 “사진 찍는 과정에서 여성분이 ‘오빠 저도 송씨에요’라고 말해서 알았다”고 해명했다.

송기윤은 “사람이 살다 보면 어딜 가도 사건과 사고가 뒤따르기 마련이지 않냐”며 “앞으로는 절대 그럴 일이 없을 것”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