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대체 이게 무슨일인가..” 그녀가 전해온 깜짝놀랄만한 ..

 배우 이성경이 드라마 ‘낭만닥터 김사부3’ 촬영장에서 몰래 찍힌 사진을 공개했다.

드라마 촬영장의 유쾌한 현장 분위기가 느껴진다.

지난 13일 이성경은 자신의 인스타그램 계정에 “아침이라 안 먹고 싶었는데 정인수 쌤이 남기길래. 음식을 남길 수 없어서 어쩔 수 없이 먹는 중”이라는 글과 함께 짧은 영상을 공개했다.

영상 속 이성경은 의사 가운을 입은 채 ‘낭만닥터 김사부3’ 촬영장 대기실 한쪽에서 라면을 먹고 있다.

그는 “항상 어딘가에서 누군가 날 찍고 있다. 그것도 줌으로 당겨서 몰래”라고 덧붙였다.

또 다른 사진에서는 “배고파”를 외치며 “급하게 환자 이송하고 처치하다 보니 식사를 못 했다. 나도 모르게 계속 ‘배고파’라고 중얼거리고 있었다”며 드라마 속 역할에 완벽히 몰입한 듯한 모습을 공개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