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런 미친xx가 아이들을 가르치고 있다니..” 모두가 충격(+영상)

그런 거 하면 한 복싱장에선 관장이초등학생의 옷을 억지로 벗기는 일이있었습니다.

장난이었다고 관장은 주장하고 있는데아이가 꺼낸 이야기는 더 충격적입니다.

초등학교 4학년 남자아이가 성인남성을 피해 도망다닙니다. 구석으로 몰리자 발버둥칩니다. 결국 바지와 속옷까지 벗겨진 채로질질 끌려 나옵니다 바지를 올리려는아이를 막는 건복싱장 관장입니다.

신랑이는 1분가량 계속됩니다 보호자가데리러 왔다는 전화가 울리고서야멈췄습니다조사가 이뤄졌고 아이 증언은충격적이었습니다.

바지를 벗긴게 처음이아니라고 했습니다화장실에서는 촉감 놀이를 하자고했습니다손에 올린게 먼지 맞추라고 했는데이상한 느낌을 받았다고 했습니다.

관장은 경찰 조사에서도 계속장난이었다며촉감놀이는 했지만 자신의 신체 부위를만 한 적은 없다고 주장했습니다.

심리검사 결과 아이는 외출이 어려울정도로 두려움에 떨고 있는 걸로나왔습니다경찰은 복싱장 관장에 대해 아동강제추행 혐의로 구속영장을신청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