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직도 이런 일을 당한다니…” 너무나 치욕스러운..

한 한국인 인플루언서가 생방송 도중 미국여성들에게 인종 차별을 당하는 모습이 공개돼 공분을 사고 있습니다.

오클릭 세 번째 검색어는 생방송 중 눈 찢기 인종차별 당한 한국 여성입니다.

미국 로스앤젤레스에서 활동하는 한국인 인플루언서 재미니 주리는 최근 인종차별을 당했다며 당시 상황이 담긴 영상을 공개했습니다.

생방송에서 미국인 여성 2명과 화상통화를진행한 주리는 이 여성들과 스페인어로대화를 시작했는데요.

하지만 이들은 스페인어를 잘 못하는 것같다고 비웃으며 영어로 대화할 수 있냐고 말하더니 왜 방송을 시작했느냐는 질문에주리가 곧바로 대답하지 못하자 주리를 조롱하기 시작합니다.

주리가 한국어로 정중하게 안녕이라고 말하며 방송을 종료하려고 했지만 미국여성 중 한 명이 아시아인을 비하하는이른바 눈 찢기 동작까지 선보였는데요.

주리가 침착하게 시층자들을 향해 이 장면을 녹화 중인 사람이 있냐고 묻자미국 여성들은 그러길 바란다며 한국어를 흉내 내고 웃음을 터뜨렸습니다.

주리는 해당 장면이 모두 담긴 영상을 소셜미디어에 공개하면서 이 게시물을통해 아시아인들이 겪는 인종차별이 어떤것인지 깨닫는 데 도움이 되기를 바란다고밝혔는데요.

누리꾼들은 형편없는 인성, 영영 박제돼버렸네. 대체 왜 저럴까?우리는 서양인 코 한 보따리라고 조롱 안하는데. 타인 존중이 곧 나에 대한 존중이다 등의반응을 보였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