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자의 로망을 정확히 꽤뚫은 그녀…” (+사진)

인기 치어리더 서현숙이 치명적인 매력을 어필했다.

서현숙 치어리더는 최근 인스타그램에 “이게 남자들의 로망 아니야? ㅈㅅ”이라는 글과 함께 두 장의 사진을 올렸다. 

공개된 사진에는 서현숙 치어리더가 흰색 티셔츠에 청바지를 입고 특정 포즈를 취하고 있어 눈길을 끈다. 특히 첫번째 사진에서는 긴 생머리를 늘어뜨리고 왼손으로는 머리를 묶는 모습을 연출했다.  

데뷔 후 단발 헤어로 오랜 기간 활동했던 서현숙 치어리더. 그의 애칭도 그래서 단발 여신이다. 그러나 서현숙 치어리더의 최근 활동 장면을 보면 금발의 긴 머리를 늘어뜨리고 있다. 이날 공개한 사진도 마찬가지. 

한편 서현숙 치어리더는 프로농구 고양 오리온스, 아산 우리은행 등을 비롯해 프로야구 두산 베어스, K리그 FC서울, KOVO GS칼텍스 등 다양한 스포츠 종목에서 열정적으로 활동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