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상모습이 그냥…여신 그 자체네…” (+영상)

 ‘피겨 퀸’ 김연아가 캐나다의 자연을 풍경으로 녹슬지 않은 피겨 스케이팅 실력을 드러냈다.

18일 김연아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왕년에 얼음 좀 탔던”이라는 글과 함께 영상을 게시했다.

영상에는 한국·캐나다 수교 60주년을 기념해 명예대사로 발탁된 김연아가 캐나다관광청과 함께 촬영한 홍보 영상 일부가 담겼다.

김연아는 캐나다 레이크 루이스의 빙판 위에서 다시 한번 피겨 스케이트를 하면서, 은퇴 후에도 녹슬지 않은 실력을 뽐내는 모습이 눈길을 사로잡는다.

해당 영상을 본 누리꾼들은 “왕년이 아니라 지금도 탑급이다”, “남 몰래 피겨 스케이팅 연습하는 거 아닌지”, “현역 선수라고 해도 믿겠는데요” 등 다양한 반응을 보였다.

한편 김연아는 지난해 10월 크로스오버 그룹 포레스텔라 고우림과 3년여의 열애 끝에 결혼했다.

두 사람은 지난 2018년 올댓스케이트 아이스쇼 축하 무대를 계기로 처음 만났으며, 3년여의 교제 끝에 결혼하게 됐다. 고우림은 김연아보다 5살 연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