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제는 정신줄 놔버리고 살기로 한걸까..” 현아, 자신의 속살이 보이던 말던 전혀 상관하지 않는 포즈에 모두가 경악했다.

언제부턴가 점점 더 의상이나 사진 포즈등이 과감해지는 듯한 표현과, 자신의 모든것을 날 것 그대로 보여주기 시작한 그녀. 주변에서는 이런 그녀의 모든 행동이 걱정스럽다는 듯한 반응이 일어나고 있다.

많은 아이돌 출신 가운데에서도 그녀는 그녀만의 독특하고도 확고한 스타일을 선보여 많은 사랑을 받고 있지만, 최근에는 너무 과하다는 평도 받기도 한다.

▼ “다 보여줘도…저는 괜찮아요..” 그녀의 위험하고도 아슬아슬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