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제는 꼭x 노출로 논란….” 어쩌다가..

 배우 황승언이 과감한 노출을 감행했다.

배우 황승언은 최근 자신의 SNS를 통해 휴가 근황을 담은 사진과 영상을 다수 공개하며 “Please do dive, Even if it’s the worst possible place (다이빙을 하세요, 최악의 장소일지라도)”라는 멘트를 덧붙였다.

하지만 이날 황승언의 과감한 노출 사진에 많은 누리꾼들은 “이런 사진들도 괜찮나요? 걱정됩니다”라며 걱정하는 반응을 보였다.

이에 대해 황승언은 “수영장에서 남자들은 아예 다 벗고도 있는데 문제 되는 게 있을까요? 저를 얼마나 아끼시는 잘 알아서 걱정스러운 맘에 주신 댓글인 거 알아요. 항상 감사합니다, 좋은 하루 되세요”라고 답글을 남겨 시선을 모았다.

황승언은 2009년 영화 ‘여고괴담 5’로 데뷔했다. 주로 단편 영화나 독립 영화에 출연해왔으며, 2017년 영화 ‘더 킹’에서 조인성의 내연녀로 출연해 많은 화제를 모았다.

황승언은 과거 방송에서 순간적인 장면이 노출되어 많은 논란이 되기도 했었다.

최근 카카오TV 오리지널 드라마 ‘결혼백서’에서도 열연을 펼친 그는 올해 공개되는 드라마 ‘사랑의 안단테’에서 임슬옹과 호흡을 맞출 예정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