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이어 읽기 (+사진)

축구스타 기성용 배우 한혜진 커플을 잇는 톱 스포츠스타와 톱 연예인의 만남이다. 원더걸스 출신 유빈(35)이 9세 연하의 한국테니스 간판스타 권순우(26·당진시청)와 목하 열애 중이다.

유빈의 소속사 르엔터테인먼트 관계자는 22일 “두 사람이 좋은 감정으로 만나고 있는 것은 사실이다. 자세한 부분은 아티스트의 사생활로 회사에서 파악하기 어렵다”고 교제를 공식 인정했다.

두 사람의 교제는 이미 체육계에서는 공공연한 사실이다. 유빈은 지난 2월 서울 송파구 방이동 올림픽공원 실내테니스장에서 열린 ‘2023 데이비스컵’ 파이널스(본선) 진출전을 객석에서 관람했다.

당시 경기는 권순우가 출전해 한국이 2년 연속 16강에 진출하는데 힘을 보탰다. 이후 유빈은 권순우와 오붓하게 식사 데이트를 즐기기도 했다는 전언이다. 현장에서 두 사람을 목격한 이들로 체육계에 소문이 퍼져갔다.

유빈이 사랑에 빠진 권순우는 1997년생으로 현재 국내 테니스 랭킹 1위다. 2019~2021년 3년 연속 테니스 코리아가 선정하는 올해의 선수상(MVP)을 수상했고, 한국선수 최초로 ATP 투어 대회 단식에서 두 차례 우승했다. 빼어난 실력과 귀여운 외모로 숱한 여성 팬을 보유하고 있다.

지난 2021년에는 MBC 예능 프로그램 ‘복면가왕’에 출연해 가창력을 뽐냈고 같은 해 JTBC ‘뭉쳐야 찬다2’에 출연, 선배 테니스 선수이자 사수였던 이형택과 호흡을 보여주기도 했다.

1988년 생인 유빈은 소녀시대와 더불어 2세대 K팝을 이끈 원더걸스 래퍼 출신이다. 2007년 원더걸스로 데뷔, ‘텔미’, ‘소핫’, ‘노바디’ 등 국민 히트곡을 발표하며 대중의 큰사랑을 받았다.

2020년 13년간 몸담았던 JYP엔터테인먼트를 떠나 르엔터테인먼트를 설립하고 디지털 싱글 ‘넵넵’을 발표하며 솔로가수로 나섰다. 현재 르엔터에는 원더걸스 출신 혜림, 혜림의 배우자인 태권도 선수 신민철, 배우 박시연 등이 소속돼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