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저히 용서가 불가능한 … 쓰레기 같은 남편이야기에 모두가 (+기사 이어서 읽기)

아내가 남편 거짓말 때문에 유산한 사연을 전했다.

22일 밤 10시 30분 방송된 MBC ‘오은영 리포트 – 결혼 지옥’에서는 홀릭 부부의 사연이 그려졌다.

이날 방송에서 누가 신청했냐는 질문에 아내가 신청했다고 했다. 소유진은 “작년에 사연을 한 번 신청 하셨다가 취소하고 이번에 다시 연락을 주셨다더라”고 했다.

이에 아내는 “그때 잠깐 3개월 반짝 잘했고 남편의 진심 어린 사과와 반성으로 잘 지내다가 남편이 또 다시 그 ‘습관’을 고치지 못했다”고 해 놀라움을 자아냈다.

아내는 “첫째는 고2이고 둘째는 8개월 됐다”며 “결혼한지는 4년 됐고 첫 아이가 6살에 이혼을 했는데 지금 남편이랑 만날 때 처음부터 아이가 있다고 말했다”고 했다.

남편은 “활발하고 엉뚱하고 잘 맞아서 재밌었다”며 “아내가 아이가 있다는 건 저에게 아무 상관 없었다”고 했다. 아내는 “남편은 원래 공장 다니면서 대리운전도 하고 투잡을 계속 해서 생활력이 강해서 가정을 꾸리면 정말 괜찮겠다 생각했다”며 “근데 결혼 후는 지옥이었다”고 했다.

또 아내는 남편에게 “난 철저히 이용당했다고 밖에 생각이 안 된다”며 “처음부터 끝까지 다 거짓말이었다”고 분노했다. 아내는 “저는 사기 결혼을 당한 것 같다”고 했고 남편은 “아내에게 더이상 부끄럽게 살고 싶지 않고 좋은 가정을 꾸리고 싶다”고 했지만 아내는 “다시 태어나도 남편은 변하지 않을 거다”며 “다음 생에 태어나도 남편 말은 안 믿을 것 같다”고 했다.

그런가하면 아내는 남편의 거짓말 때문에 유산을 했다며 “뺑니를 당했다고 해서 급하게 대출을 알아보느라 스트레스를 많이 받았고 그게 다 알고 보니 거짓말이었다”고 했다. 아내는 “상대편 차주가 천만 원을 요구했다”며 “제가 임신 중이라 선처를 부탁하는 문자와 전화도 하고 했는데 알고 보니 차주분이 남편의 지인이었고 둘이서 짠거다”고 했다. 그렇게 아내는 임신 8주만에 유산을 했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