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떻게 트렌스젠더가 미스코리아에…” 모두가 경악..

남성스러운, 여성스러운 모습이 최고라 여겨졌던 이전과 달리 중성적인 매력을 가진 사람들의 인기가 돋보이는 시대입니다.

이는 배우, 가수 등 연예계에서도 두드러지게 나타나고 있는데요. 중성적인 이미지로 한때 트랜스젠더가 아니냐는 루머까지 돌며 곤욕을 치렀던 여배우가 있습니다.

지금은 어엿한 멋진 배우로 성장했는데요. 그런 그녀가 충격적인 근황을 전해 화제가 되고 있습니다.

한때 트랜스젠더로 오해를 받았던 그녀의 이름은 배우 ‘김서형’입니다. 보이시한 매력 때문에 특히 여성 팬들이 많은 것으로 알려져 있는 배우인데요.

그녀는 루머가 어색할 정도의 화려한 경력을 가지고 있습니다. 바로 ‘미스코리아 강원’ 출신 배우라는 것인데요. 주변에서 미스코리아를 추천할 정도로 뛰어난 미모를 자랑했었습니다.

비록 본상을 타지는 못했지만 당시 미모를 인정받아 연예계에 진출하는 발판을 마련하게 되었습니다.

1994년 KBS2 ‘내일은 사랑‘, ’딸부잣집‘에 단역으로 출연, 배우로서 활동을 시작하였습니다.

역할에 비중이 높지는 않았지만 중성적인 외모 덕에 시청자의 눈길을 끄는 연기자가 되었고, 다작을 하면서 점점 인지도를 높여갔습니다.

당시 보이시한 외모를 가진 여배우들이 많지 않았기 때문에 인신공격의 대상이 되기도 했었다고 밝혔습니다.

그녀가 본격적으로 이름을 알리게 된 것은 데뷔 10년 차 2004년 SBS ‘파리의 연인’ 때부터입니다.

한기주(박신양)의 전처 역을 맡아 당차고 쿨한 여성 ‘백승경’을 매력적으로 표현한 것인데요. 부정적인 상황에 전혀 굴하지 않고 멋진 커리어우먼의 이미지를 보여주며 ’멋진 여성상‘에 오르기도 했습니다.

‘파리의 연인’에서 개성 있는 연기를 보여준 그녀는 이후 다양한 작품에서 러브콜을 받게 됩니다.

2005년에는 영화 ‘여고괴담4:목소리’에서 음악 선생님 역을 맡아 무서운 이미도 찰떡같이 소화하는 모습을 보여주었습니다. 실제로 보이시한 모습 때문에 캐릭터가 훨씬 섬뜩해졌다는 호평이 이어졌었습니다.

배우 김서형이 파격적인 모습으로 이목을 집중시켰습니다. 2일 소속사 키이스트는 매거진 코스모폴리탄과 진행한 5월호 화보 비하인드 컷을 공개했습니다.

최근 김서형은 가장 먼저 트레이드 마크인 숏컷 헤어스타일을 포마드와 웨트 헤어 등 다채롭게 활용해 눈길을 모읍니다. 빨간 배경과 깔맞춤한 빨간 체리, 독특한 디자인의 연두색 셔츠를 착용한 사진에서는 형형색색의 색감을 다채롭게 소화한 김서형을 만날 수 있습니다.

또 머리부터 발끝까지 완벽한 비율로 마치 조각상을 방불케 하는 모습을 과시한 컷은 보는 이들의 감탄을 불러일으키며 화보 장인의 수식어를 다시 한번 체감하게 했을 뿐만 아니라, 검은색 슈트를 입고 붉은빛의 립스틱으로 포인트를 준 사진에서는 농염함 뿐만 아니라 고혹적인 매력까지 발산해 눈을 뗄 수 없게 만들고 있습니다.

또한 착시 효과를 일으키는 스킨색 상의 드레스는 김서형의 완벽한 몸매를 더욱 돋보이게 했다는 평입니다. 김서형은 고혹적인 눈빛과 포즈로 의상의 매력을 살렸습니다.

항상 멋진 연기로 시청자들을 즐겁게 해주는 배우 김서형, 그녀가 향후 어떤 작품을 선택할지 더욱 기대가 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