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벌어진 드레스 사이로 비추는..” 어느 무대위에서나 빛나는 그녀의 몸매, 이번에는 칸에서 과감하게 보여줬다.

파격 드레스 입고 칸 레드카펫 무대를 밟고 있는 비비(김형서)의 모습이 연일 화제가 되고 있다. 영화 ‘화란’으로 송중기·홍사빈과 함께 칸영화제 찾은 비비의 모습을 상상 그 이상을 빛을 내고 있었다.

비비의 드레스는 그 어떤 배우보다도 빛나고 관심을 끌었다. 그녀는 등과 옆구리가 훤히 드러나는 롱 슬립 드레스로 섹시한 매력을 뽐내는 모습을 보여주며..

▼ 기사 이어서 보기 (+사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