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왜 그렇게 서두르나 했더니..’

5세 연하 배우 차서원과 결혼 예정인 배우 엄현경이 엄마가 되는 겹경사를 맞았다.

5일 오전 본지 취재 결과, 엄현경과 차서원은 MBC 드라마 ‘두 번째 남편’에서 호흡을 맞추며 친해졌고 작품이 종영한 뒤 연인으로 발전했다. 비공개 열애를 이어온 이들은 서로에 대한 믿음과 사랑을 바탕으로 결혼을 약속했다.

이 과정에서 두 사람에게 소중한 생명이 찾아와 부모가 될 준비도 하고 있다. 차서원은 지난해 11월 22일 육군 현역으로 입대해 국방의 의무를 이행하고 있다. 엄현경은 당분간 작품 활동을 쉬며 몸 관리에 전념할 예정이다. 이들은 차서원의 전역 후 정식으로 결혼식을 올린다.

엄현경은 그간 방송을 통해 결혼에 대한 꿈을 밝혀왔다. 지난 2월 방송된 MBC ‘전지적 참견 시점’에서 그는 절친한 배우들을 만나 올해 계획에 대해 이야기하며 “18년째 매년 결혼이 목표였다”고 고백했다.

당시 엄현경은 “예쁜 가정을 꾸리고 영원한 내 편이 있었으면 좋겠다. 인생의 베스트 프렌드가 있으면 안정감이 있지 않나. 아기도 낳고 예쁜 가정을 꾸리는 게 어렸을 때부터 꿈이었다”고 말했다.

특히 엄현경은 해당 방송에서 “좋아하는 사람이 있다”면서 “제가 좋아하는 그분이 저의 미래 남편이었으면 좋겠다”고 공개적으로 고백해 큰 관심을 모았다. 엄현경이 언급한 마음 속 ‘그분’은 바로 차서원이었다.

엄현경은 1986년생으로 1991년생인 차서원보다 다섯 살이 많다. 따뜻하고 배려심 많은 엄현경과 연하이지만 남자답고 믿음직한 차서원은 서로를 살뜰히 챙겼고, 신뢰를 기반으로 부부가 될 결심을 했다는 전언이다.

한편 엄현경은 지난 2006년 시트콤 ‘레인보우 로망스’로 데뷔해 드라마 ‘일단 뛰어’ ‘경성스캔들’ ‘착한여자 백일홍’ 등에서 활약했다. 이후 ‘엄마의 정원’ ‘최고의 결혼’ ‘다 잘될거야’ ‘피고인’ ‘싱글와이프’ ‘숨바꼭질’ ‘청일전자 미쓰리’ ‘비밀의 남자’를 통해 주연의 역할을 톡톡히 해내며 연기력을 인정받았다. 차서원과 호흡을 맞춘 ‘두 번째 남편’에서는 불우한 어린시절을 보냈지만 씩씩하고 긍정적인 성격의 소유자인 봉선화 역을 맡아 열연했다.

차서원은 지난 2013년 SBS 드라마 ‘상속자들’로 데뷔해 드라마 ‘별별 며느리’ ‘왜 그래 풍상씨’ 등에 출연했다. ‘두 번째 남편’에서는 로맨틱한 매력의 윤재민으로 분해 시청자들에 눈도장을 찍었다. MBC 예능 ‘나 혼자 산다’에서 엉뚱하지만 낭만을 즐기는 모습을 보여주며 ‘낭또(낭만 또라이)’라는 별명을 얻기도 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