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악마 같았던…’ 그와의 이별 그리고…

배우 서정희의 딸 서동주가 故서세원 부친상 이후 근황을 공개했다.

서동주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날씨 정말 좋았던 날”이라는 글과 함께 근황을 담은 다수의 인증 사진을 공개했다.

공개된 사진 속 서동주는 반려견을 데리고 산책을 하며 행복한 시간을 보내고 있는 모습이 담겼다.

한편 서동주의 아버지인 코미디언 서세원은 지난달 20일 캄보디아의 한 병원에서 향년 67세로 세상을 떠났다. 서동주는 모친인 방송인 서정희와 서세원이 2015년 이혼한 뒤 그와 절연한 것으로 알려졌으나, 캄보디아로 출국해 다른 유족들과 장례를 논의했다.

이후 서울 송파구 서울아산병원 장례식장에서 엄수된 영결식에 상주로 참석해 서세원의 마지막 길을 배웅했다.

그래도 마지막 길은 아버지라는 이유로 딸로서 도리를 다한 서동주는 밝은 모습으로 일상에 복귀한 모습을 보여 많은 팬들이 응원을 보내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