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너무나 충격적인 소식’ 방송생활 접었던 그녀가..

11일 캄보디아에 여행을 간 30대 한국인 여성 A씨가 한 공사 현장에서 시신으로 발견됐다. 현지 경찰은 사설 병원을 운영하는 중국인 부부를 시신 유기 혐의로 체포해 조사에 나섰다.

중국인 부부는 “지난 4일 자신들이 운영하는 병원을 찾은 A씨가 치료받던 중 갑자기 발작을 일으켜 사망했다”고 진술했으며, 이들은 A씨의 시신을 차에 실어 옮긴 뒤 유기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후 현지 매체는 피해자가 “33세 한국인 여성 변아영”이라며 이름과 사진을 공개했다. BJ아영으로 활동하던 그는 구독자가 25만 명이 넘는 유명 인터넷방송 진행자였다.

매체에 따르면 BJ아영은 2일 캄보디아에 입국해 이틀 후 병원에서 수액 또는 혈청 주사를 맞고 사망한 것으로 알려졌으나 얼굴이 심하게 부은 채로 발견돼 폭행을 당했다는 이야기도 돌고 있다.

이에 대해 주캄보디아 한국대사관 관계자는 “장례 절차 등을 위해 현지에 도착한 유족에게 영사 조력을 제공할 계획”이라며 “부검 여부는 결정되지 않았다”고 말했다.

한국 경찰은 현재 현지 수사 당국에 철저한 수사를 요청한 상태다. 현재 한국 경찰은 현지 경찰과 공조해 부검 절차를 진행하면서 동행자와 병원 관계자 등을 조사하고 있다.

갑작스러운 BJ아영의 사망 소식에 국내 네티즌들은 그의 SNS를 찾아 추모글을 남기고 있다.

한편, BJ아영은 3월 “비제이 청산했다”는 글을 업로드하며 활동을 중단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