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와 너무 잘 어울린다..이렇게 만나는구나..” 한소희♥김선호 깜짝 소식에 모두가 그들의 만남을 축하하는 메세지가 이어지고 있다.

한소희와 김선호의 만남이 많은 사람들의 축하를 받고 있다.

김선호는 사생활논란을 가뿐히 딛고 많은 사랑을 다시 받고 있는 가운데 다시 이런 기쁜 소식을 알려와 모든 팬들이 환호하고 있다.

새 드라마 ‘이 사랑 통역 되나요?’ 제작진으로부터 섭외 제안을 받고 현재 검토 중이다. 한소희 차기작과의 스케줄 조정을 통해 조만간 최종 캐스팅 결정을 할 것으로 알려졌다. ‘마이걸’, ‘주군의 태양’, ‘호텔 델루나’, ‘환혼’ 등 히트작을 낸 스타작가 홍정은, 홍미란의 신작이다. 남자 주인공으로는 김선호가 출연을 검토 중이다.

두 배우 출연이 성사된다면 최근 동남아시아를 비롯한 글로벌 인기를 누리고 있는 두 남녀배우가 나란히 출연하며 큰 관심을 받을 전망이다.

‘이 사랑 통역 되나요?’는 통역사와 톱배우 이야기를 담은 드라마다. 다른 언어를 통역해 주는 직업을 가진 남자가 자신과 완전히 반대 방식으로 사랑을 말하는 여자를 만나 잘못 알아듣고 반대로 알아들으며 서로를 이해하는 속 터지는 로맨스를 다룬 작품이다.

김선호는 최근 영화 ‘귀공자’(감독 박훈정)로 스크린에 성공적으로 데뷔했다. 현재 김지운 감독의 새 시리즈 ‘망내인’(감독 김지운)의 촬영을 앞두고 있다.

한소희는 2017년 드라마 ‘다시 만난 세계’로 데뷔해 ‘부부의 세계’ ‘알고 있지만’ ‘마이네임’ 등에 출연하며 인기를 얻었다. 멜로망스 ‘인사’, 샤이니 ‘텔 미 왓 투 두’, 정용화 ‘여자여자해’, 로이킴의 ‘우리 그만하자’ 등 다수의 뮤직비디오에 출연하기도 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