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빠였던 사람이 갑자기..xx자르고 엄마가 되면..” 트랜스x더가 되버린 그의 솔직한 사연이 공개되자 모두가 경악했다.

아빠로 살다가 자신의 성정체성을 찾아 엄마가 된 트랜스젠더 사연자가 고민을 털어놓는다.

24일 방송하는 KBS Joy 예능 프로그램 ‘무엇이든 물어보살’에서는 성전환수술을 한 아빠가 출연한다.

촬영장에 우아하게 등장한 여성 사연자에게 서장훈이 어떤 고민으로 찾아왔냐고 묻자, “세 아이의 아빠였지만 지금은 엄마가 됐다.”라고 말해 두 보살의 궁금증을 불러일으켰다.

자신이 트랜스젠더라는 사실을 밝힌 사연자에게 서장훈은 이미 눈치 채고 있었다는 반응을 보였으나 이수근은 목소리 톤이 너무 자연스러워 트랜스젠더라는 사실을 전혀 눈치채지 못했다고 말했다. 신용대출과 직장이 대출을 알아보는 분들이라면 신용대출 금융 대출신청

신용대출과 직장이 대출을 알아보는 분들이라면 신용대출 금융 대출신청

성소수자에 대한 사회적 인식이 예전에 비해 나아지긴 했으나 아직까지 성소수자가 대한민국에서 사회 구성원으로 살아가는데 어려움이 많은 현실 아래 사연자가 겪었을 고충에 대해 두 보살은 걱정스러운 마음을 내비치기도 했다.

가장으로 열심히 살아왔으나 내부에 있던 또 다른 자아를 인식하고 어려운 결정을 내린 사연자는 자신으로 인해 아이들이 받을 상처를 걱정하며 아이들도 잘 돌보고 스스로도 당당하게 살고 싶다는 마음을 털어놨다.

스스로 독특한 취향의 남자라고만 생각해 왔으나 결혼 후 여러 가지 상황을 겪으며 뒤늦게 성 정체성을 깨닫고 성전환 수술을 받은 사연자에게 두 보살은 군대 문제부터 가족들에게 언제 커밍아웃을 했는지까지 질문을 아낌없이 쏟아 냈고, 아내의 반응을 듣고 깜짝 놀라는 반응을 보이기도 했다. 신용대출과 직장이 대출을 알아보는 분들이라면 신용대출 금융 대출신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