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렇게 딴 xx년들이랑 바람피우더니…” 이병헌, 아내 이민정이랑 이렇게까지 가는구나…

배우 이병헌(53)의 아내이자 연기자인 이민정(41)이 둘째를 임신한 가운데, 두 아이의 부모가 될 톱스타 커플을 향해 팬들의 축하가 쏟아지고 있다.(관련 기사 2023년 8월3일 뉴스1 단독 보도…[단독] 이병헌♥이민정, 두 아이 부모 된다…이민정, 8년 만에 둘째 임신 ‘경사’)

4일 뉴스1 취재 결과, 이민정은 최근 둘째를 임신했다. 이민정은 이병헌과 결혼 2년 만인 지난 2015년 첫 아이이자 아들인 준후군을 낳았고, 또 다시 8년 만에 둘째를 임신하는 경사를 맞았다.

두 사람의 소식을 접한 많은 누리꾼들은 사회관계망서비스(SNS) 및 온라인 커뮤니티를 통해 “너무 축하한다” “엄마, 아빠가 선남선녀라 둘째도 예쁘겠다” “엄마 아빠 꼭 닮은 아이 낳길” 등이라며 축하의 뜻을 보내고 있다.

또한 일부 누리꾼들은 이민정이 엠에스팀엔터테인먼트에 함께 소속돼 있는 동료 배우 손예진과 절친한 사이인 점을 들며 “예쁜 딸 낳아서 손예진 아들과 사돈 맺으시라”라는 등의 유쾌한 반응도 보였다. 현빈과 결혼한 손예진은 지난해 11월 아들을 출산했다.

이병헌과 이민정은 지난 2013년 결혼해 10여년간 연예계 대표 잉꼬 부부로 사랑 받았다. 올해로 결혼 만 10년을 맞은 두 사람은 평소에도 서로의 사회관계망서비스 계정에 장난스러운 댓글을 남기거나, 해외 행사 및 공식석상에 함께 참석하는 등 화목한 모습으로 눈길을 끌었다.

한편 이민정은 지난 1월에 개봉한 영화 ‘스위치’를 통해 약 10년 만에 스크린에 컴백해 화제를 모았다. 또한 올해 초 방송된 ENA 예능 프로그램 ‘오은영 게임’의 MC로도 발탁돼 활약했다.

이병헌은 올해 성수기 여름 영화 빅4 중 하나인 ‘콘크리트 유토피아’에 출연해 개봉을 앞두고 있다. 이병헌은 극 중 황궁아파트 주민 대표 영탁 역을 맡았다. ‘콘크리트 유토피아’는 오는 9일 개봉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