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편이 쐬빠지게 번 돈으로 한다는 짓이 …” 안정환 아내 이혜원, 그녀가 공개한 사진에 모두가 경악했다.

이혜원이 딸 리원 양과 함께 미국 뉴욕 집을 투어하는 모습이 공개됐다.

9일 이혜원의 유튜브 채널 ‘제2혜원’에는 미국 여행 브이로그 영상이 업로드됐다. 이혜원은 딸 리원 양, 리환 군이 있는 뉴욕을 찾았다.

이혜원은 자취 생활을 앞둔 딸 리원 양과 함께 뉴욕 집 투어에 나섰다. 뉴욕대학교에 재학 중인 리원 양은 기숙사 생활을 마치고 자취할 생각에 들뜬 듯 “어머니 소감이 어떠신가요. 뉴욕에서의 첫 저의 집”이라고 말했다. 이에 이혜원은 “(네가) 사는 거야?”라고 물었고, 리원 양은 “아니다. 일단 투어”라고 답했다.

이어 이혜원과 리원 양, 리환 군은 뉴욕에 있는 아파트로 향했다. 깔끔하면서도 세련된 인테리어가 돋보이는 아파트는 혼자 지내기에는 꽤 넓고 쾌적해 보이는 모습. 이혜원은 딸이 지낼 곳인 만큼 더 꼼꼼하게 아파트를 살폈다.

이후 세 식구는 한식 파인 다이닝 레스토랑에서 식사를 즐긴 후 컬럼비아 대학교 앞에서 기념사진을 촬영했다. 리환 군은 “남의 학교에서 사진 찍는 기분이 어떠냐. 같은 뉴욕에서 컬럼비아는 경쟁학교 아니냐”고 물었다. 그러자 리원 양은 “난 대학원은 안 갈 거다”라고 했고, 이혜원은 “난 보낼 생각이 없다”고 밝혔다.

이혜원은 이후 미술관 관람을 하고, 자녀들과 삼겹살을 먹으며 뉴욕 일정을 마무리했다. 그는 영상을 통해 “잘 자라준 것만으로도 고마운데 이젠 스스로의 삶을 책임지는 어른이 되어버린 널 보고 있다면 대견하기도, 안쓰럽기도 하다. 앞으로 헤쳐 나가야 할 많은 일이 있을 찬란한 너의 삶을 언제나 응원하고 또 응원할게”라며 딸을 향한 애정을 드러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