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렇게 쇼 하면서 벌더니만 결국 xx하면서 살고 있었네..” 영탁, 그의 현재 생활상태가 공개되자 모두가 경악했다.

가수 영탁이 자신의 저작권료를 공개했다.

지난 9일 방송된 MBC ‘라디오스타’에는 영탁이 출연해 저작권료를 언급했다.

영탁은 자신이 한국음악저작권협회에 등록한 노래만 54곡이라고 밝혔다. 한 달 저작권료 수입을 묻는 말에는 “말하기 조심스럽다”며 머뭇거리더니 “‘니가 왜 거기서 나와’ 전후로 말씀드리면 이전에 살았던 집 월세의 약 100배 정도 들어온다”고 털어놨다.

이어 “팬들께서 스트리밍이라고 한다. 다운로드, 스트리밍하고 도와주셔서 항상 감사한 마음을 갖고 있다”며 고마움을 표했다.

이에 MC 김구라는 “사람들은 그걸 좋아한다. 내가 얼마 전 건강보험료로 440만원을 낸다고 얘기했더니 기사가 엄청났다. 내가 열심히 해서 낸다는 거니까 부담가질 필요가 없다”며 응원했다.

영탁은 이날 히트곡을 만드는 자신만의 비결을 공개하기도 했다. 그는 “노래에 밈을 활용한다”며 “노래 ‘전복 먹으러 갈래’는 적재의 ‘별 보러 갈래’를 트로트적으로 유쾌해하게 풀자고 생각하고 만들었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