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혜수가 유해진이랑 사귈 수 밖에 없었던 이유가 있었네…” 그의 놀라운 모습이 밝혀지자 모두가 경악했다.

배우 유해진이 자신의 연애 스타일에 대해 “마음이 든다면 직진한다”고 말했다.

유해진은 8월 13일 방송된 JTBC ‘뉴스룸’에서 로맨스 영화 ‘달짝지근해:7510’ 출연 비화를 공개했다.

유해진, 김희선 주연의 ‘달짝지근해: 7510’은 과자밖에 모르는 천재적인 제과 연구원 치호(유해진)가 직진밖에 모르는 세상 긍정 마인드의 일영(김희선)을 만나면서 인생의 맛이 버라이어티하게 바뀌는 이야기를 다룬 영화다. 15일 개봉한다.

사랑에 빠진 치호의 모습과 실제 유해진의 모습이 닮아 있냐는 질문에 유해진은 “저의 사랑 방법과는 좀 차이가 있는 것 같다. 치호는 아주 순수한 캐릭터이고 난 그렇지는 않다. 그런 차이가 있는 것 같다”고 답했다.

강지영 아나운서가 “직진하는 스타일인가”라고 묻자 유해진은 “그렇게 마음이 든다면 그렇다. 후회하지 않으려고 하는 거다. 그런 면에서는 후회하고 싶지 않아서”라고 말했다.

이어 순박한 이미지 관련 물음에 유해진은 “지금 와서 내 나이에 순박하다? 그렇지는 않은 것 같다. 내 입으로 이야기는 못하겠다”고 답했다.

유해진은 치호와 일영의 사랑에 대해 “연기를 하며 설레면서 아팠다. 인터뷰 때 그런 이야기를 했는데 어른 버전의 소설 ‘소나기’ 같다는 이야기를 했다. 촬영하며 그런 게 많이 느껴졌다. 손 한 번 잡고 싶은 설렘도 있고 헤어질 때는 그 어느 아픔보다 힘들어했다”고 회상했다.

순수한 사랑을 해볼 수 있는 시기가 많지 않아 귀할 것 같다는 강지영의 말에 유해진은 “그렇다. 이 인물을 통해 내가 약간 정화되기도 하고. 그런 작품이었던 것 같다”고 공감을 표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