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끄럽지만 xx한번만 봐달라고 했다고…?” 女직원이 동료 男직원에게 보낸 내용과 xx이 공개되자 모두가 경악했다.

21일 각종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가슴 사진을 실수로 보낸 여상사 논란’이라는 글이 게재됐다.

휴가 마지막 날에 남자친구와 함께 집에서 드라마를 보고 있던 여성 A씨는 밤 11시 30분쯤 남친이 회사 선배인 상사에게 느닷없는 사진을 받게 된 것을 발견한다.

사진을 보낸 여성 B씨의 나이는 40세였고,  A씨는 “아무 내용 없이 사진만 보냈다. 지금 그 사진을 붙여서 한 장으로 만들었다”라고 한 여성의 가슴 부위가 강조된 사진 두 장을 공개했다.

A씨는 “사진 한 장이 왔고, (남자친구가)핸드폰을 확인 안 하고 있었는데 한참 있다가 또 두 번째 사진이 왔다. 나중에 온 사진은 26분의 간격을 두고 전송됐다”고 밝혔다.

이어 “여자 상사 B씨가 두 번째 사진을 보내고 3분 뒤에 ‘어머 OO씨 미안해요. 잘못 보냈네. 얼른 지워줘. 나 부끄러워’라고 이 XX를 했다”면서 “첫 번째 사진은 잘못 보냈다고 해도 두 번째 사진을 보낼 때는 본인이 남자친구의 이름을 클릭해서 보냈을 텐데 실수일 수가 있나”라고 의아해했다.

또 A씨는 “남자친구가 보다가 ‘미친X’이라고 하길래 ‘뭔데?’ 하면서 봤더니 가슴을 다 드러내고 심지어 고양이 자세로 속옷도 안 입은 채 XXX가 다 보이는 사진이었다”고 설명했다.

A씨는 “저런 사진을 찍을 이유도 모르겠고 저걸 실수로 보낼 수 있나 싶다”면서 “남친이 바로 전화해 ‘뭐 하시는 거냐’, ‘직접 지우면 되는데 왜 안 지우셨느냐’고 따졌다. 그랬더니 그 여자는 ‘미안하다’는 말만 계속했다”고 상황을 전했다.

그러면서 “정말 이해가 안 된다. 저 사진을 왜 찍은 것이며, 정말 실수가 맞는지…전 지금 어제부터 (남친과) 말 한마디 안 하고 있다. 남친은 ‘결백하다. 회식 때 몇 번, 단체 회식 때 만난 게 전부다. 메시지를 주고받은 적도 없다고 지금 난리다”라고 덧붙였다.

사연을 전해 들은 누리꾼들은 “여자 상사가 일방적으로 유혹하는 것이다”, “남친이 찝찝하면 바로 여자친구 앞에서 연락하지 못했을 것”, “여자 상사가 사과를 바로 한 것은 실수를 인정한 것이다”, “두 남녀 사이엔 분명 뭔가 있다”, “저 정도 사진을 보냈으면 이미 둘은 깊은 관계다”, “둘 다 문란한 남녀. 그렇고 그런 사이”등 엇갈린 반응을 보였다.